MUN, YUN WOOK

문연욱
  • . “작업의 주재료로 사용된 흙은 도자 영역 안에 국한되는 기존의 인식인 실용적인 쓰임이라는 고정관념을 넘어, 성형하고 열을 가하는 일련의 과정을 통하여 변화하는 물성을 가진 하나의 재료로써 중요한 매개체가 된다. 연하고 부드러운 흙의 가변성은 높은 온도에서 구워져 단단하지만 깨지기 쉬운 연약함으로 전환되며, 이러한 재료의 이중성이 철이라는 차갑고 날카로운 재료와 만나 선명히 대조된다. 또한 짓눌리고 뭉개지는 익살스럽고 유동적인 형태의 덩어리들은 직선적 형태를 띠는 철제나 밧줄 등과 대비되어 그 긴장감을 극대화한다. 화려하게 위장한 개체들은 관찰자로 하여금 내포하고 있는 그 불안정에 대해 알아차리지 못하도록 교묘하게 숨기고 있으며, 색을 흩뿌리고 흔드는 자유로운 행위를 일정하게 정해진 틀 안에 가두어 분출하는 에너지가 제한된 형태 속에서 충돌을 일으킨다. 이 모든 표현 방식들은 나 스스로가 느끼는 감정, 이를테면 두려움이나 쉽게 설명되지 않는 불안함 등을 나만의 유머와 위트로 둔갑하는 과정이자, 관찰자를 유인하고 속이는 놀이이기도 하다. “ - 문연욱 작가노트 

문연욱은 도자기를 기반으로 다른 재료들을 결합하여 물성을 실험하고 있다. 다른 물성을 지닌 재료들의 결합을 통하거나, 물성이 가지고있는 일반적인 특성에서 벗어나는 이질적인 부조화에서 오는 관계성을 보여준다. 아름다운 색으로 위장한 개체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개체들이 내포하는 불안정에 대해 알아차리지 못하도록 교묘하게 숨긴다. 이 모든 표현 방식으로 작가는 유머와 위트로 둔갑하는 과정을 드러내려 한다. 이를 통해 두려움이나 불안함을 숨기며 겉으로 표현하지 않은 채 삶의 균형을 맞추려고 노력하는 우리의 모습과도 닮았음을 암시하고자 한다.


Moon Yun wook shows the relationship of heterogeneous incongruity through the combination of materials with different physical properties. Individuals disguised as beautiful colors are cleverly hiding the observer from recognizing the instabilities that individuals have. All of these expressions are humorous and witty, resembling ours as we try to balance life without expressing fear or anxiety.




Address

30, Hoenamu-ro 44ga-gil, Yongsan-gu, Seoul, 04346, Korea
서울특별시 용산구 회나무로 44가길 30 (우)04346


Phone (+82-2)546-3560 / Fax  (+82-2)546-3556

Mail gallerysp@daum.net / gallerysp01@gmail.com



Gallery Hours 

Tuesday to Saturday - 10:00am - 6:00pm

Sunday -  Appointment Only 

Closed on Monday

New Year's day, Thanksgiving day


Director 이은숙 / LEE, EUN S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