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CHUN HWAN  

김춘환 

 김춘환의 작품 세계는  친구로부터 건네받은 여러 뭉치의 과월호 대중잡지들에서 시작되었다. 이 재료를 통해 김춘환은 이 시대의 만연한 소비주의로에 접근하기 시작한다. 작가는 광고 인쇄물과 잡지를 현대적 삶의 단면을 극명하게 보여준다고 본다. 김춘환은 프랑스 누보 레알리즘의 한 경향인 벽보파Affchists 화가들이 길거리의 포스터를 찢거나 변형시킴으로써 문명의 오류를 비판하고자했던 것의 맥락을 이어받아, 상업적 잡지들을 분해하고, 찢고, 구기고, 칼이나 톱으로 대패질하듯 표면을 잘라내기도 한다. 이를 통해 인쇄물과 잡지의 낱장들이 시지각에 대해 던져준 혼란을 표현한다. 작가는 버려지거나, 방치된, 가난한 것들에서 영감을 얻고, 그것에 정제된 질서를 부여한다. 이것은 지금까지의 소비사회와 단색화에 대한 비평적인 반응으로, 한국의 단색화, 추상이란 무엇인지 의문을 던진다. 


 The world of Kim Chun hwan also started from the over crowded magazines of many bundles passed from friends. Although quite familiar in this area, the artist's attitude begins to allow progress in history and civilization. Kim Chun-hwan starts from the prevalent consumerism of this age. The writer considers advertising prints and magazines to be a baptism and spirituality of consumerism as a mechanism to clearly show the cross section of modern life. Kim Chun-hwan takes the context of the accusation of civil error by tearing or transforming posters on the streets, a tendency of French Nouveau Realism, Affchists, to break down, tear, I cut off the surface as if it were. The colorful prints, the magical sheets of the magazine express as if the consumerism condemns the excessive disturbance committed against the visual perception. The artist finds the elements of power that make the truth intuitive from abandoned, neglected, and poor things, and gives them a refined order to challenge the mainstream order until then.


Address

30, Hoenamu-ro 44ga-gil, Yongsan-gu, Seoul, Korea, 06028, Rep. of KOREA
서울특별시 용산구 회나무로 44가길 30 (우)04346


Phone (+82-2)546-3560 / Fax  (+82-2)546-3556

Mail gallerysp@daum.net / gallerysp01@gmail.com



Gallery Hours 

Monday to Friday 10:00am - 6:30pm

Saturday 1:00pm - 6:30pm(on Exhibition)

Closed on Sunday, New Year's day, Thanksgiving day


Director 이은숙 / LEE, EUN S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