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YUN BOK 

이윤복

투명한 덩어리, 강하면서 유연한… / 최태만 (미술평론가)

이윤복의 작품을 처음 보았을 때, 나는 비정형의 형태와 그것을 구성하는 재료가 스테인리스 스틸이라는 점을 경이롭게 받아들였다. 스테인리스 스틸은 조각에서 더 이상 새로운 재료가 아니다. 그러나 나에게 익숙한 스테인리스 스틸 조각은 입방체인 까닭에 이 기이한 형태에 흥미와 관심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더욱이 그의 작품에서 표면의 투명성은 재료가 지닌 강도(强度)를 잠시 잊어버리게 만든다. 사실 재료를 연마하여 거울처럼 빛을 내도록 만드는 것은 브랑쿠시(Constantin Brancusi)의 작품에서 특징적인 것이므로 이 또한 익숙한 것이기도 하다. 이윤복의 작품은 중력의 지배를 받으며 바닥 위에 바로 서 있음에도 불구하고 표면에 반사되는 이 거울효과 때문에 중량이 거의 제거된 투명한 풍선처럼 보이기도 한다. 게다가 작품 앞에 서면 표면의 특이한 울퉁불퉁함으로 말미암아 반영된 대상은 그 골곡을 따라 일그러지거나 함몰과 돌출을 반복한다. 그것은 분명 낯선 경험이고, 그의 제작방법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요인이다.


그는 자신의 작품이 ‘만드는 과정을 통해 진화’ 한다고 믿는다. 물론 작품 자체가 진화할 리 만무하다. 그럼 그 진화는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가? 그는 밑그림(esquisse)이나 드로잉을 바탕으로 형태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작업의 과정에서 그 형태가 자기발생적으로 나타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진화’란 개념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이윤복의 작품은 상당한 양의 금속판을 자르고 망치로 두드려 형태를 만든 후 용접하여 붙이는 과정을 거쳐 탄생하는 것이기 때문에 정교한 도면과 계산을 필요로 하는 공정의 결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그는 이런 과정을 생략하고 작업하는 순간의 우연한 결정과 직관에 따라 형태를 만들어간다. 이 과정은 전개도에 따른 조립이라기보다 상황에 따른 선택의 결정이기 때문에 작품은 자기발생적인 특성을 지니는 것이다. 비정형의 형태는 이렇게 형성된다. 따라서 그가 만든 작품이 특정한 대상, 무엇보다도 인체를 연상시킨다고 하더라도 그것과는 상관없는 자율적인 형태를 지닐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점은 비록 그의 작업과정이 많은 노동과 시간을 필요로 하는 것이라고 할지라도 초현실주의의 자동기술적 정신과 방법에 맞닿아 있음을 깨닫게 만든다. 아니면 초현실주의보다 그것을 받아들인 추상표현주의와 비교해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엄청난 노동의 양은 자동기술적인 방법이 지닌 해방의 자유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닫힌 형태로 귀결되게 만든다. 비정형이지만 자기완결성이 강한 형태가 그것을 증명한다. 그것은 그야말로 노동에의 강박이 만들어낸 다소 억압된 덩어리이기 때문에 공간은 형태의 외곽선에 의해 엄격하게 차단된다. 만약 재료가 스테인리스 스틸이 아니라면 이러한 차단은 형태를 답답하게 만들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투명한 표면은 이 차단으로부터 해방시키는 빗장이기도 하다. 작품 자체가 지닌 닫힌 공간이 외부공간을 흡수하고 있으나 그대로 반영하지 않는다. 표면에 충돌하는 빛은 정착할 장소를 찾지 못하고 표면 위에서 어지러이 튕겨나가거나 미끄러진다. 이것은 그의 작품이 지닌 폐쇄성을 해소하는 장치이자 또한 작품을 경직된 것으로부터 유연한 것으로 지각되도록 만드는 힘이며 가능성이다. 그러므로 그의 작품은 강하면서 유연한 특징을 지닌다. 강하다는 것은 재료인 금속의 속성에 주목한 결과가 아니라 그 형태의 견고함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며, 유연하다는 것은 거울효과뿐만 아니라 그 형태의 비정형성이 지닌 불규칙성, 자유로운 상상을 유도하는 비균제성(asymmetry)으로부터 파생한다.


때로는 지구로 떨어진 운석이 되었다가 때로는 마법의 거울이 되기도 하는 그의 작품은 그 자체로 하나의 투명한 덩어리이며, 노동의 승리를 알리는 증거이자 우리의 의식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다. 그것은 참으로 흥미로운 경험이다. 언젠가 그의 작품 앞에 섰을 때 나는 내가 그 속으로 빨려 들어 분해되는 것과 같은 느낌을 받은 적 있다. 만약 그의 작품이 마력을 지닌 것이라면 바로 이러한 자기상실을 유혹한다는 데 있지 않을까. 현실세계에서 나는 분명히 존재하지만 비록 그것이 찰나에 일어나는 ‘지각의 착오’ 일지언정 이 마법의 공간 속으로 빨려 드는 것은 흥미진진한 모험임에 분명할 것이다. 그래서 그의 작품은 실재와 가상을 매개하는 통로일지 모른다. 무거우면서도 금방 날아가 버릴 것처럼 가볍고, 견고하면서도 마치 투명한 젤라틴 덩어리처럼 부드러운 그의 작품은 모방을 거부하는 ‘이상한 나라’의 자기복제적 생명체처럼 보이기도 한다. 세포분열을 하지만 동일한 형태로 복제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그런 생명체. 그래서 나는 그가 말하는 진화란 말을 다른 방식으로 수긍한다. 그것은 형태의 진화를 일컫는 말일 것이다.


투명한 덩어리, 강하면서 유연한… / 최태만 (미술평론가)

영혼의 형상 - 이윤복의 근작에 관하여 / 모토에 쿠니오(다마미술대학교수, 후츄시 미술관장)


 

   

  

 Works Biography Text

 

    

  

TRANSPARENT CHUNK, STRONG BUT FLEXIBLE... / Choi, Tae Man(Art Critics) 

When I first saw the works of Lee Yun-Bok, I accepted the fact that the material used for his work is stainless steel as interesting and mysterious. Stainless steel is nothing new in the world of sculpture. However, I somehow got interested in the stainless steel sculptures which were familiar to me because they are cubes. Moreover, the transparency of the surface felt in his works makes me forget the inherent strength of the material. In fact, I am supposed to be familiar with this method of refining the material to make it shine, as it is a characteristic technique used in Constantin Brancusi’s works. Even though the works of Lee Yun-Bok are standing upright from the bottom being governed by the law of gravity, these reflective mirror effects make them look like they are free of any gravitational effect, just like a transparent balloon. Furthermore, when standing in front of the works, the objects that were reflected from the uneven surface of the works become estranged, sunk, and protruded in the same way. These observations are clearly unfamiliar and different experiences and are the factors that stimulated my interest into the method he used to produce his works.


He believes that his work ‘evolves’ through the ‘process of making’. Of course, it is sheer nonsense that any work itself evolves at all. What does he mean by evolution, then? He is using the concept of ‘evolution’ in order to emphasize the point that the form is spontaneously generated in the process of work, rather than being created based on the esquisse or drawing. In fact, the works of Lee Yun-Bok were produced by going through many repetitive series of cutting the metal board, hitting it with hammer, making a form and then attaching the pieces by welding. Thus, many people mistakenly think of this work as a result of a process that requires accurate drawing and calculation. However, he omits all of this intricate planning and creates his work by making his instant, random decisions and using his intuition at each moment. This process is a result of the decisions made right at the situations rather than a development of a plan, so his work has a characteristic of spontaneous generation. The irregular shape is formed by following the steps above. Therefore, even though his works are said to symbolize certain things such as a human body, they can still have an independent shape not even related to what they represent. This point makes me realize that even though his work process requires a tremendous amount of time and labor, his works are at the heart of auto-technical spirit and method of surrealism. If not, rather than surrealism, his works can be compared to the kind of abstract expressionism containing a hint of surrealism inside.


However, the significant amount of labor put into his work makes his works turn out in a closed form eventually, rather than showing the freedom and liberty supposedly implemented by the auto-technical method. The self-completeness imbedded in the irregular shapes of his works clearly proves this point. These are quite suppressed chunks produced by the pressure of labor, and the space is strictly blocked by the outer lines of the shape. If the materials are not stainless steel, then this blockage may cause the shapes to look quite unreasonable and inefficient. However, this clear and transparent surface acts as a window through which his work is freed from its blockage. The closed space contained in the work itself absorbs the outside space but does not reflect it as it is. The lights crushing on the surface do not find a place to settle and become reflected or slipped away. This special effect is a device that solves the closedness of his work, and at the same time, it is the power and possibility that makes the works recognized as something flexible upgraded from something rigid. Therefore, his work has a characteristic of being strong and simultaneously being flexible. Being strong is not a result of selecting metal as the material, but it is rather due to the fact that the shape looks quite rigid. The flexibility, too, is branched out not only from the mirror effects, but also from the irregularities of pattern and the asymmetry that induces free imagination.


His works sometimes become an astronaut that has fallen on the ground of the earth, and sometimes become a mirror of magic and his works themselves are clear one chuck and are strong evidence that tells you the victory of hard labor, acting at the same time as a black hole that absorbs our conscientiousness. It is a very interesting experience. One time, when I stood in front of his works, I did feel like I was being absorbed into his works and then become decomposed. If his works do have some kind of magical power, I would define it as something that mesmerizes you into self-loss. Even though I certainly exist in the reality, this sense of existence may be an error of my conscientiousness, and certainly this will be an interesting adventure that feels like going into magical space. Therefore, his work may be a channel that mediates the reality and the imagination. His works feel heavy and are light like a feather, look firm and yet soft like a gelatin chunk, and seem to be a wonderland self-reproducing organism refusing to be copied. His work is like an organism which keeps replicating itself into various types of mutations. Therefore, I accept the meaning of his ‘evolution’ in somewhat different way. His evolution must mean the evolution of form.


TRANSPARENT CHUNK, STRONG BUT FLEXIBLE... / Choi, Tae Man(Art Critics)

THE SHAPE OF THE SOUL - Yunbok Lee's Recent Works / Kunio Motoe(Director, Fuchu Art Museum)


Address

30, Hoenamu-ro 44ga-gil, Yongsan-gu, Seoul, Korea, 06028, Rep. of KOREA
서울특별시 용산구 회나무로 44가길 30 (우)04346


Phone (+82-2)546-3560 / Fax  (+82-2)546-3556

Mail gallerysp@daum.net / gallerysp01@gmail.com



Gallery Hours 

Monday to Friday 10:00am - 6:30pm

Saturday 1:00pm - 6:30pm(on Exhibition)

Closed on Sunday, New Year's day, Thanksgiving day


Director 이은숙 / LEE, EUN SOOK